지난 4월 14일 진행된 제164차 흥사단 금요통일포럼은 2017년 대선후보별 통일정책을 각 당의 전문가들로부터 듣는 시간이었다. 의석수가 적은 당부터 20분간 발표를 진행했고 질의 응답은 의석수가 많은 당부터 진행했다.

정의당 이연재(심상정 대선후보 정책본부 외교안보분과 위원장)는 ‘평화·공동번영 위한 적극적 평화전략’을 강조했고, 남북통일에 대한 우호적인 주변환경을 조성해야 하며, 국익을 중심으로 한 미·중·러·일과의 조화외교가 필요하다고 했다. 남북대화 복원, 남북당국회담 정례화를 위한 특사파견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민의당 홍건식(국민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목표이자 과정으로서의 통일을 부각시키며 주도적인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정부, 민간, 기업대표, 전문가로 구성된 북방경제성장시대 특별위원회와 협의체를 설치해 남북 경제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정낙균(여의도연구원 안보통일센터 수석연구위원)은 안보는 생존의 문제라며 미래의 일인 통일보다는 현실의 문제인 안보를 중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투명성이 보장된다면 인도적 지원은 국제적 기준에 따라 정치, 안보적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지속되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 민주당 장용석(국민성장 안보외교분과 간사)은 민주주의가 최고의 안보이므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절차에 따라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협력을 통해 북한을 개방되고 국제화된 사회로 변화시키겠다고 발표했다.

* 발표된 각 당의 통일정책은 아직 확정된 안이 아님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특별기획> 164차 흥사단 금요통일포럼 자료집 클릭] 164차 금요통일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