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이하 흥민통)는 3월 8일(금) 오후 7시, 흥사단 강당에서 제22차 창립기념식을 개최하였다.

1부에서는 이석희 시민사회연구소 위원이 ‘도산의 대공주의와 통일운동’이라는 주제로 22주년 기념특강을 하여 참석자들에게 대공주의를 통한 도산의 독립운동과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를 전달하였다.

2부에서는 정대철 박사(전 민주당 대표, 통일시대준비위원장)가 참석해, 북한의 경제 실정과 실상을 소개하며 흥사단의 역할을 주문하는 축사를 했고, 류종열 흥사단 이사장은 시민사회단체로서 대한민국에서 흥민통이 선두적 역할을 해왔고, 이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대공주의, 무실역행의 큰 뜻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격려사를 했다.

이어서 정용상 이사회의장 · 임양택 고문 · 양영두 공동대표에게 공로패를 수여했고, 조현주 서울 흥사단 지부장에게는 감사패를, 대학생통일아카데미 9기 회원들에게는 수료증이 수여되었다.  이후 회원들은 식사를하며 흥민통의 22년 활동영상과 남북교류협력 사업(안)을 보고 받았다. 정의돈수 시간에는 통일퀴즈도 풀고 참석자들이 흥민통에 바라는 한마디를 하며 행사를 마무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