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통 학교통일교육연구회(회장 윤만식)는 지난 10월 25일(금)-26일(토) 양일간 수원 소재 선거연수원에서 진행한 ‘2019 유권자 정치 페스티벌’에서 ‘당신의 선택! 통일 한반도 수도결정’이라는 이름으로 부스를 진행하였다. 부스는 시민들이 통일 한반도의 수도를 투표 및 합의해보고 북한 선거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부스 운영 외에도 10월 25일 오후 4시 30분부터 5시까지 이야기 한마당을 진행했다. 시작으로 ‘통일 한반도의 수도는?’이라는 주제로 윤만식 회장이 기조발제를 하였으며,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시대 북한 선거문화’에 대한 질문과 토크도 진행되었고, 통일 한반도의 수도를 서울, 평양, 개성 중 어디로 할지에 대한 모서리 토론도 진행되었다.

이 부스에서 382명 정도의 시민들이 투표에 참여하였으며, 각 지역의 선정 이유는 인프라가 준비되어 통일 후 발전 비용이 덜 들며 조선의 수도였던 서울, 갈등 최소화 및 중간지점이며 협력의 상징인 개성, 인구분산 및 대륙진출 등에 유리한 평양, 두 개의 수도 선정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