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2월 12일 (화) 21:30:24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북한 3차 핵실험 실시를 두고, 시민사회는 “한반도 평화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12일 유감을 표명했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이하 6.15남측위, 상임대표 김상근)는 논평에서 “북한 핵실험은 한반도 평화와 안전의 중대한 위협”이라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매우 엄중한 사태로서 우리는 깊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6.15남측위는 “우리는 정부가 냉정과 자제의 기조 위에서 평화적 해결 원칙에 따라 향후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차기 박근혜 정부는 ‘선핵문제 해결 후 남북관계 발전’이라는 이명박 정부의 비현실적 전제가 결국은 남북관계 파탄은 물론 북한 핵능력의 강화로 귀결되고 말았다는 점을 분명히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소장 이남주)도 성명에서 “핵무기는 반인도적인 대량살상무기이며 불법무기이다. 북한은 물론 어느 나라도 핵무기를 보유하고 실험할 권리를 갖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북한의 핵실험은 북한 주민을 비롯한 한반도와 지역 주민들을 핵위협에 내몰고 있다. 핵무기 몇 기로 북한 체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핵무장을 위한 행보를 즉각 중단하고 스스로 주장해 온 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위한 논의에 보다 적극적을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제재와 압박 위주의 대응이 북한의 잇단 자극적 행동을 제어하는데 실패해왔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 비핵화 회담과 동북아 비핵화 회담을 즉각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진보연대(공동대표 한충목 등)도 유감을 표명하며 “사태를 악화시키는 어떠한 추가적 행동도 즉각 중단할 것을 관련국 모두에게 강력하게 호소한다”고 논평을 냈다.

한국진보연대는 “사태를 악화시키기만 하는 대북제재를 계속하며 전쟁위기를 고조시킬 것이 아니라 지금은 대화와 타협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갈 때”라며 “우리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무한 책임을 가진 박근혜 당선인이 북미, 남북대화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돌파구를 열기 위해 즉각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흥민통)도 성명서에서 “이번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찬물을 끼얹는 북한의 도발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흥민통은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조성시키는 일체의 행위를 중지하여야 한다”면서 “한국정부는 침착하고 냉정하게 상황에 대응해야 한다. 군사적 충돌을 야기하는 행위는 중지되어야 하며, 불신과 갈등의 대북정책으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고 평화 창출을 위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논평을 내고 “핵실험으로 인해 한반도 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가 위협받게 된 것을 심각하게 우려하며 유감”을 표명했다.

NCCK는 “대북 봉쇄정책은 오히려 한반도를 더욱 예측 불가능한 상황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숙고해야 한다”며 “한반도읭 평화와 생존을 위해서 남북 당국자는 무조건 대화해야 한다. 한반도 관련국들 역시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보다 포괄적이며 대범한 평화대안을 가지고 대범한 대북 대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평화를만드는여성회 등도 논평을 통해 “남북미중은 실험-제재 악순환을 중단하고 분쟁의 근본원인인 남북대립과 북미간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즉각 대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평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이라며 “남한과 북한, 북한과 미국이 상대방에 대한 존중을 기본으로 한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체결할 것”을 촉구하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선제적 군사적 대응방침은 한반도 민중 공동체의 삶을 파탄낼 수 있는 위험한 도박”이라며 대화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