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0돌 준비위, 민족공동행사 보장 촉구 농성

6·15 남북공동행사 성사 요구… 14일까지 농성 예정

15.06.04 16:34l최종 업데이트 15.06.04 17:59l 황방열(hby)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가 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족공동행사 보장을 촉구하면서, 14일까지 농성을 벌이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황방열

시민·사회단체들이 구성한 ‘광복70돌, 6·15공동선언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아래 광복70돌 준비위)가 4일, 정부의 대북적대정책 철회와 조건없는 민족공동행사 보장을 촉구하는 농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광복70돌 준비위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개선을 위해 대북적대정책을 철회하고 평화와 협력의 정책으로 전환하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정부는 각계의 민간교류, 민족공동행사를 조건없이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국회비준 절차도 밟지 않은 5·24조치를 근거로 교류협력법이 보장하고 있는 민간교류나 협력사업을 전면적으로 차단하는 것은 부당한 일”이라며, “기준도, 근거도 없는 접촉 불허나 선별배제조치, 순수 문화체육행사 등의 가이드라인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굳이 6월 15일경으로 앞당겨서 추진하는 것 역시 ‘남북화해협력’보다는 ‘대북압박’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정부의 고집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이래서야 어떻게 남북관계 개선의 결실을 거둘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일정(6월 14일~18일)과 방미중 한미정상회담(16일)이 6·15선언 15주년과 겹친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이들은 이와 함께 “6·15북측 위원회는 지난 1일 ‘6·15서울 공동행사를 달가워 하지 않고 파탄시키려는 남측 당국의 근본적 변화가 없는 한 ‘6·15공동행사를 불가피하게 각기 지역별로 분산개최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보내왔다”며 “민족공동행사 성사로 상징되는 관계개선의 기회가 무위로 돌아갈 경우 한반도 정세가 더욱 격화되고 긴장이 고조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는 점에서 절박한 심정을 안고 공동행사의 성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14일까지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대표자 농성을 벌이는 한편, 14~15일로 예정돼 있는 6·15공동선언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도 예정대로 추진해가겠다는 계획이다.

한 관계자는 “북측에도 6·15 민족공동행사 성사를 위한 서신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가 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민족공동행사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중에, 박근혜 대통령의 6.15기간 방미를 풍자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황방열

© 2015 Ohmy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