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현장소식
민족단체들, ‘조건 없는 민족공동행사 보장’ 촉구
2015년 06월 08일 (월) 14:25:38 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 120여 민족단체들은 8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민족공동행사 성사를 위한 민족진영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측에 ‘대북정책 전환’과 ‘조건 없는 민족공동행사 보장’을 촉구했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민족진영 120여 단체들은 8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민족공동행사 성사를 위한 민족진영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측에 ‘대북정책 전환’과 ‘조건 없는 민족공동행사 보장’을 촉구했다.

단국민족평화통일협의회(단통협), 독립유공자유족회, 한민족운동단체연합 등 민족진영 인사들은 이날 발표한 대국민성명에서 “반만년 단군민족은 조건 없이 만나야 한다”며 “정부는 민족공동행사를 조건 없이 보장하라”고 밝혔다.

또 “긴장을 유발하는 대북적대정책에서 평화와 협력의 대북정책으로 전환”할 것과 “대북 중소기업이 신명나게 하고, 일천만 이산가족의 눈물을 닦게 하라”고 요구했다.

▲ 왼쪽부터 이창복 광복70돌 준비위 상임대표, 도천수 민족희망시민연대 대표,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광복70돌 준비위 상임대표인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취지발언을 통해 “어느 때 보다 피어야 할 남북관계가 꽁꽁 얼어붙어 있다”며, “이를 좌시할 수 없어 농성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이창복 의장은 “분단 70년, 긴 세월이었다. 더 이상 늦추어야 할 이유가 없다. 통일로 매진하고 그길로 가야 한다. 그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도천수 민족희망시민연대 대표는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이라는 조국통일의 원칙이 합의된 최초의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된 이래 올해 광복70돌을 맞아 이 행사가 성대하게 치러지기는커녕 어떻게 될지 모를 상황에 빠져있는 것을 민족의 이름으로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천수 대표는 “정부는 한편으로 북측을 향해 대화제의를 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북을 위협하고 5.24 대북제재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남북공동행사가 가능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윤현종 고구려역사보존회 이사는 과거 군사독재정권으로 지탄받던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정권이 7.4남북공동성명부터 남북기본합의서까지 합의·발표했으며, 이것이 6.15, 10.4공동선언으로 이어진 것에 비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모든 것이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5.24대북제재조치로 인해 인도적 교류, 문화적 교류, 경제 교류가 전면 중단됐다며, 모든 남북교류를 전폭적으로 개방하고 6.15공동행사를 조건 없이 허용하라고 정부 당국에 촉구했다.

민족진영을 대표해 대국민성명을 낭독한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은 “나라를 잃었을 때 나라를 되찾는 독립운동이 당시의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한 독립운동가들이 있었다면 분단의 오늘, 시대정신은 통일이어야 한다”고 말하고 “통일하지 않은 민족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로 농성 5일차를 맞는 광복70돌 준비위 농성단은 오는 14일까지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과 6.15민족공동행사 무조건 보장을 요구하며 철야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